서울에선 48.6%가 “국민의힘이 더 많은 지역에서 승리” 전망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이 20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경기 현장회의에서 공약실천서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이 20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경기 현장회의에서 공약실천서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땡큐뉴스 / 김민규 기자] 6·1지방선거 여론조사 공표 금지 하루 전인 25일 어느 정당이 더 많은 지역에서 승리할 것이라 예측하는지 조사한 결과, 경기도에선 지역 유권자의 49.6%가 국민의힘, 서울에선 응답자 48.6%가 국민의힘을 꼽은 것으로 밝혀졌다.

여론조사업체 엠브레인퍼블릭이 문화일보 의뢰로 지난 23~24일 서울 유권자 801명과 지난 23~24일 경기 유권자 807명에게 실시한 조사(서울 95%신뢰수준±3.46%P, 경기 95%신뢰수준±3.45%P,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이같이 집계됐는데, 더불어민주당이 더 많은 지역에서 승리할 것이란 응답은 서울에선 11%, 경기에선 9.9%로 나왔고 두 정당의 승리 지역 수가 비슷할 것이란 응답 역시 국민의힘이 더 많이 승리할 것이란 답변에는 못 미치는 수준인 서울 32.5%, 경기 35.5%로 나타났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도 서울과 경기에서 각각 51.5%와 49.7%로 나왔으며 정당 지지도에서도 국민의힘이 서울에서 43.3%, 경기에서 41%를 기록한 반면 민주당은 서울에서 27.1%, 경기에서 31.7%를 얻는 데 그쳤는데, 서울시장 후보 지지도에서도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과반인 54.1%를 얻은 데 반해 송영길 민주당 후보는 31.5%에 그쳐 두 후보 간 지지도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22.6%P로 나왔다.

하지만 경기지사 지지율에선 김동연 민주당 후보가 41%,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는 40.6%로 양당 후보가 초접전 양상을 보였으며 25일 BBS라디오에 출연해 “단일화에 대해 소극적인 정도가 아니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서 저희 입장에서 더 이상 어떤 애기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 같다”며 김은혜 후보와의 단일화에 선을 그은 무소속 강용석 후보는 3.1%로 나왔다.

이는 이날 발표된 또 다른 조사기관의 여론조사에서도 비슷하게 나온 바 있는데, 한길리서치가 인천일보 의뢰로 지난 22~23일 경기도 거주 만18세 이상 남녀 1003명에게 실시한 경기지사 후보 선호도(95%신뢰수준±3.1%P,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김동연 후보는 42.7%, 김은혜 후보는 42.5%로 둘 모두 40%대 지지율로 격차가 1%P 이내의 초박빙 구도를 이뤘고, 변수로 비쳐져온 강 후보는 5.8%로 나왔다.

다만 이처럼 ‘박빙’이란 조사 결과도 있는 반면 여론조사공정이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 23일 경기도 지역 유권자 805명에게 실시한 경기지사 후보 지지도 조사(95%신뢰수준±3.5%P,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선 김동연 후보가 40.2%를 얻는 데 그친 데 반해 김은혜 후보 지지율은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47.4%로 나올 정도로 조사기관마다 온도차가 있기도 해 경기지사 선거 판세는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는 해석도 없지 않다.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