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 대통령의 말, 별로 세련되지 못해"
"尹도 '도어스테핑' 조만간 판단할 시기 올 것"
"정치권, 김건희 얘기 안해야 정상...관심 꺼야"
"국힘, 증거없이 이준석 징계하면 치명상 입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우)이 윤석열 대통령(우)의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 대해 22일 제동을 걸고 나섰다. 시사포커스DB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우)이 윤석열 대통령(우)의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 대해 22일 제동을 걸고 나섰다. 시사포커스DB

[땡큐뉴스 / 이혜영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의 말이 그렇게 가벼우면 안된다"고 쓴소리를 하며 윤 대통령의 출근길 '도어스테핑'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김 전 위원장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하여 "윤 대통령이 쓰는 말에 익숙함이 없어 기자들과 출근길에서 이야기한 답변이 별로 세련되지 못하다"면서 "정치인의 레토릭(화법)은 아무렇게나 생각할 수 없다. (대통령의 발언들이) 정치화로 바뀌는 과정 속에 개인에 대한 평가도 나오기에 일반 사람이 이야기하는 식으로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표적인 예가 '내가 대통령 처음해 봐서 잘 모르겠다' 이런 얘기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될 얘기다. 대통령은 다 처음해 보는 것이지, 어떤 사람은 대통령을 경험해 보고 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고 질타하면서 "(대통령의 말은) 일반 국민들에게 바로 던져지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국민에게 전해지는 말 한마디 한마디는) 굉장히 세련되고 심사숙고 되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도 김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아마도) 앞으로 얼마 하다가 아마 본인 스스로가 '이거 이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는 그런 판단할 시기가 올 거라고 본다"면서 "그냥 답변 없이 들어갈 수도 있고 나라에 중요한 이슈가 있을 때만 얘기하는 식으로 변모되지 않겠느냐"고 예측했다.

아울러 그는 윤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의 행보 논란에 대해 "개인적 자기 인격과 활동영역이 있는 것"이라고 감싸면서 "대통령 부인의 생활을 정치화 하려고 하면 안된다. 일일이 정치적으로 해석하려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 관심을 끄고 얘기를 안 하는 것이 정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정치권에서 김 여사에 대한 관심이 지나치다는 얘기인 것이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여야에서 김건희 여사를 수행할 '제2부속실 재설치' 공방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이 공약에서) 안 만든다고 했으니 만들면 안되는 것"이라면서 "(그냥) 보필할 수 있는 사람만 있으면 된다. 어디에 소속되어 있느냐는 중요하지 않다"고 잘라 말하며 윤 대통령이 공약을 지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그는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의 윤리위 개최 문제로 내홍에 휩싸인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당을 향해 조언하고 나섰는데, 김 전 위원장은 "뚜렷한 증거도 없이 이준석 대표를 징계하면 국민들은 옛날의 새누리당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면 당에 치명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유튜브 채널인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촉발된 '과거 성상납 의혹' 공격에 휘말렸는데, 이에 당 윤리위원회는 이 대표에게 '품위유지의무 위반'의 책임을 물으며 이날 저녁 7시에 징계 여부와 징계 수위를 결정하는 심의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예고했다.

이에 김 전 위원장은 윤리위를 향해 "(이 대표가) 윤리위에 회부된 이상 윤리위에서는 이를 판단해야 하는데, 판단의 기준이 뭐가 있겠느냐"면서 "정확한 증거가 확보된 다음에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면서 이 대표에 대한 윤리위 개최에 의구심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그는 "당대표를 징계하는 과정에서 뚜렷한 증거도 없이 막연하게 품위니 어쩌니 이래서는 판단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지금의 양상을 보면 국민의힘 내부에서 세력 다툼을 하는 것처럼 국민에게 비치기 때문에 당의 장래를 위해 절대로 긍정적이지 않다. 그러면 다음 총선도 기약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의) 징계가 실질적으로 이뤄지면 이 대표도 정치인으로서 그냥 그대로 그 자리에 있을 수는 없다. 자기 나름대로 결심할 수밖에 없다"면서 "(그러면) 당에 도움이 될 수 있는게 무엇이냐. 그래도 국민들이 이 대표가 젊은 나이에 당을 대표하는 사람이 됐기 때문에 '저 당이 과거와 달리 변할 수도 있는 정당이구나' 하는 기대감을 줬는데, (징계가 내려져 이 대표가 떠난다면) 이제 그 기대감도 사라지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이 대표와 당에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