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에서 확인된 의사 따라 반응 보내야…모르고 지나가면 희망 없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묻다'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 / 김기범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묻다'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 / 김기범 기자

[땡큐뉴스 / 김민규 기자] 친윤석열계 의원모임에 초청 강연자로 나선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소속된 의원들이 오로지 대통령만 쳐다보고 사는 집단 아닌가. 그렇다보니 정치적으로 크게 발전할 수 없는 것”이라고 쓴 소리를 쏟아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묻다’란 주제로 연단에 올라 “국민의힘은 뿌리가 대통령 정당”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어 “선거에서 국민의 의사를 확인했으면 확인된 의사에 따라 정치정당은 반응을 보내야 미래가 보장되는 것이지 그게 무엇인지도 모르고 지나가면 그 정당은 희망이 없다”며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10% 이상 격차를 가지고 (대선) 승리할 것이라고 예견했는데 왜 선거 결과가 불과 0.7%밖에 되지 않았나. 무엇이 잘못돼 그 같은 결과를 가져왔느냐를 냉정하게 분석하고 대응하지 않고선 총선을 어떻게 할 것인지 제대로 전망이 서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당 혁신에 대해 “변화하는 국민 정서에 어떻게 정당이 적응해 가느냐, 여기에 포커스를 맞추지 않으면 아무리 다른 노력을 해봐야 별 의미가 없다”고 충고했으며 윤석열 정부를 향해서도 “최근 여러 가지 인플레이션 현상이 심화되고 경제가 어렵다고 하니 말은 시장경제를 얘기하면서 시장경제 본질을 건드리는 얘기를 서슴없이 하고 있는데 이율배반적 정책을 해선 절대로 효율도 가져올 수 없고 바라는 혁신을 가져올 수 없다”고 쓴 소리를 이어갔다.

특히 그는 코로나19 팬데믹과 우크라이나 사태로 전세계 공급망이 재편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뒤 “최근 지나칠 정도로 어느 한 특정 상품에 집착해 얘기하는데 그런 사고방식 가지고선 우리 경제의 본질을 혁신하기 굉장히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일침을 가했으며 “시장경제 질서라는 것은 저절로 확보되는 게 아니다. 시장 질서를 가꾸지 않는다면 시장은 제 기능을 할 수 없다. 시장 기능을 제대로 가꾸는 데 있어서 정부 역할에 대해 냉정하게 판단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쓴 소리’ 일색인 김 전 위원장의 강연에 앞서 이날 포럼 참석자들은 한 목소리로 그를 치켜세우기 바쁜 이례적 모습을 보여줬는데, ‘윤핵관’인 장제원 의원은 “무엇보다 김 전 위원장께서 흔쾌히 주제 강연을 해주시는 것을 허락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으며 권성동 원내대표도 “김 전 위원장의 어려운 발걸음에 감사하다. 당이 가장 어려울 때 비대위원장을 맡아 당을 재건해주신 분”이라고 높이 평가했고 정진석 국회 부의장도 “김 전 위원장이 있다고 해서 한 걸음에 달려왔다. 국민의힘 당명도 김 전 위원장이 만들고 이끄셨다”고 역설했다.

심지어 정 부의장은 “당시 ‘별의 순간’을 저에게 가장 먼저 말씀하셨고, 윤 대통령에게 가서 전하라고 (했다). 별의 순간을 놓치지 말라는 말을 제가 아주 조심스럽게 (윤 대통령에게) 전한 기억이 있다”고도 했으며 안철수 의원까지 축사를 통해 “지난 분당갑 보궐선거 사무실 개소식에 (김 전 위원장이) 와서 격려해주시고 따뜻한 말씀을 주셔서 큰 힘이 됐다. ‘김종인, 대화’란 책이 있는데 깊이 있는 내용으로, 앞으로 제 평생 정치하는 데 지표로 삼아야겠다고 생각했고 그 뿐 아니라 많은 경제적 혜안, 지금 대한민국 위기를 헤쳐 나갈 방법들에 대해 여러 가지로 많이 배우겠다”고 김 전 위원장에 극찬을 쏟아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