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이준석, 분노 넘어 폭주하고 있어"
"국정 총질 넘어 대한민국 미래까지 총질중"
"선당후사 못하면 '선국후사'는 할 수 없는가"
오세훈 "억울해도 참아야 되는 순간" 자제 촉구
알라딘곡 공유한 이준석 "입 다물고 살진 않겠어"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양향자 무소속 의원. 시사포커스DB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양향자 무소속 의원. 시사포커스DB

[땡큐뉴스 / 이혜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양향자 무소속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를 겨냥해 "자신이 속한 집권세력에 대한 '팀킬'로 미디어의 중심에 섰다"면서 "정당한 분노를 넘어 경멸과 조롱의 언어로 폭주하고 있다"고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

양 의원은 전날밤(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이준석 전(前) 대표가 공론의 장을 장악하고 있다. 국민들이 대통령의 입에서 미래 어젠다가 아닌 '이준석 얘기'를 듣고 싶게 만들었다. 양머리, 개고기와 같은 유치한 논쟁으로 정치를 소비되게 만들고 있다"고 상황을 짚으면서 이 전 대표를 향해 "팀킬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망칠 작정이냐"고 꾸짖었다.

그는 "경제·산업·대북·외교 등 주요 국정 방향에 대한 평가와 토론도 실종됐다. K-칩스 법안 등 미래 입법이 국민의 무관심 속에서 진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국회에서도 '이준석 때문에 아무 일도 안 된다'는 말이 나온다"고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양 의원은 "(이 전 대표는) 억울했을 것이다. 반격하고 싶고, 자신의 힘을 과시하고 싶었을 것이다. 그러나 도를 넘었다"면서 "그는 지금 자신이 주도해서 만든 여당과 정권을 파괴하고 있다. 정치를 파괴하고, 국정을 파괴하고, 대한민국이 미래를 파괴하고 있다. 입으로는 '새 정부의 성공'을 말하지만, 실상은 새 정부의 실패를 이끌고 있다. 국정에 '총질'하고 대한민국의 미래에 '총질'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는 "정치인은 개인의 일이 아닌, 공적인 일에 분노하라는 말이 있다. 집권여당의 대표라면 더욱 그래야 한다. 구태에 맞선 청년 정치인이라면 더욱 그래야 하는 것"이라면서 "(그런데 이 전 대표는) 온 국민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루키였지만 그는 지금까지 ‘정책적 전문성’도 ‘미래적 통찰력’도 보여주지 못했고, 이제 '도덕적 정당성'도 잃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양 의원은 "'이준석은 싸가지가 없다'는 말은 용기와 독창성을 칭찬하는 말이기도 했는데, 지금 그 말은 애민, 공감, 품위가 없다는, 말 그대로 욕이다. 그에게 정치는 국민 행복을 위한 여정이 아닌 그저 '게임'처럼 보인다"며 "명문 하버드를 나온 공학도인 그는 미래 과학기술로 무장된 공학도가 아니라 선거공학, 정치공학에만 밝은 '꾼'처럼 느껴진다. 승부사일지는 몰라도 정치인처럼 보이지 않는다"고 맹폭했다.

이어 그는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와 함께 정상까지 동행할 수는 있어도 정상에 오르는 순간 조용히 대통령의 뒤로 물러나야 맞다"면서 "아직 늦지 않았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이제 조용히 한발 뒤로 물러나 때를 기다리면 좋겠다. 이준석에게는 여전히 시간도 많고, 기회도 많다"고 조언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양 의원은 "'선당후사'는 안되어도 '선국후사'는 할 수 있지 않은가"라고 반문하면서 "한때 조카뻘인 그를 바라보며 한없이 든든했던 팬으로서, 다시 대한민국 정치의 희망이 되어주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오세훈 서울시장도 전날 채널A와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이 전 대표를 향해 "책임 있는 자리의 공인일수록 본인이 억울하게 느껴도 참아야 되는 순간이 많아진다"면서 재차 자제를 촉구하고 나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다만 이준석 전 대표는 같은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글을 쓰면서 듣는 오늘의 노동요"라면서 디즈니의 실사판 영화 '알라딘'의 수록곡 중 하나인 'Speechless'(말을 못하는)를 공유하며 "이 노래는 MV(뮤직비디오)보다 영화 속 장면이 더 낫다. 저는 카페트는 아니고 전기차를 타지만 어쨌든 알라딘의 결말은 'A Whole New World'(완전히 새로운 세상)이다"고 강조했다.

여기서 이 전 대표는 자스민 공주가 강제로 구금당하게 된 상황에 저항하는 장면부터인 55초부터 재생되도록 설정했는데, 즉 자신의 처지와 입장을 대변하기 위한 차원에서 그 가사의 내용을 전달하고자 한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장면에서는 왕좌를 노리는 자파 쪽에서 "공주님은 그만 입을 다무시지. 침묵하라고"라며 압박을 가하자 자스민 공주는 "나를 족쇄처럼 옭아매는 수 세기 변치 않는 법과 규칙들. 조용히 화초처럼 자리를 지켜라. 이젠 참을 수 없어"라고 대항하고 나선 내용이었다.

특히 자스민 공주는 "절대 난 무너지지 않아. 어디 한번 내 입을 막고 나를 막아보시지. 나는 침묵하지 않을 거야. 나를 막을 순 없을 거야"라면서 "고난이 휘몰아쳐도 무너지지 않을 거야. 입 다물고 살진 않겠어. 내 목을 졸라도 내 숨을 끊지 못해. 해볼 테면 해봐. 나를 막을 순 없어. 나는 절대로 침묵하지 않아. 절대로"라고 강하게 저항했다. 즉, 이 전 대표는 절대 뒤로 물러서지 않고 싸우겠다는 자신의 강한 의지를 표명하며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과의 전면전을 선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