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 예측 가능성 증대 및 시장 기대 부응 위해 중간배당금 전년比 상향 결정
올해 중간배당 총액 약 1075억원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땡큐뉴스 / 임솔 기자] LG유플러스는 28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주당 현금 250원의 중간배당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200원 대비 25% 증가한 금액이다.

배당금이 배당 기준일 주가의 몇 %인지를 나타내는 시가배당률도 1.9%로 작년과 비교해 0.6%p 상승했다. 올해 중간배당 총액은 약 1075억원이다. 배당 기준일은 6월 30일이며 배당금은 이사회결의일인 7월 28일부터 1개월 이내에 지급될 예정이다.

이번 중간배당금 상향은 주주 가치 제고 차원에서 주주들의 배당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결정됐다.

LG유플러스는 작년부터 단계별로 주주환원정책을 강화하며 주주 권익 향상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약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고 중간배당 제도를 도입한 데 이어 올해는 배당성향을 기존 ‘30% 이상’에서 10%p 늘린 ‘40% 이상’으로 변경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올해에도 시장 의견과 산업 추세에 맞춰 주주환원정책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주주환원 핵심인 배당 규모 확대를 위해 시장 눈높이에 맞는 재무 성과를 달성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