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권성동 원내대표 거취? 아무도 한 마디도 없었다”

국민의힘 양금희, 박형수 원내대변인이 1일 오후 의원총회 직후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 김기범 기자
국민의힘 양금희, 박형수 원내대변인이 1일 오후 의원총회 직후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 김기범 기자

[땡큐뉴스 / 김민규 기자] 국민의힘이 1일 의원총회를 통해 의원들의 총의를 모은 끝에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결론 낸 것으로 밝혀졌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들의 사퇴로 당이 비상상황인지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모았다”며 “비상상황이라고 하는 의견에 극소수 의견을 제외하고는 모두 동의했다”고 회의 결과를 밝혔다.

소속의원 113명 중 89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의총에서 현재가 비상상황이라는 해석에 반대 의견을 표명한 ‘극소수’ 의견은 1명이었다고 설명한 양 원내대변인은 ‘최고위 기능이 상실되는 등 당에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안정적인 당 운영 등을 위해 비대위를 둘 수 있다’는 당헌당규 96조를 들어 “비상상황일 때 비대위를 가동할 수 있다”고 강조해 사실상 비대위 체제 전환에 들어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다만 그는 의총이 비대위 체제 전환으로 총의를 모은 것일 뿐 그 자체로 결정 권한을 가진 것은 아니라면서 “실제 비대위 발족과 관련된 의결은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에서 이뤄진다. 추후 전국위원회 등 적합한 절차를 통해 당헌당규를 해석하고, 비대위원장을 선출하고 추인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또 박형수 원내대변인도 “당 대표가 사고인 상황과 최고위원회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상황을 합하면 이건 비상상황으로 봐야 한다는 것을 의총에서 총의를 모았다”고 설명했으며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비대위로 전환해야 한다는 데 거의 모든 의원들이 동의했으니 절차와 규정을 밟아 진행될 것”이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특히 송 원내수석은 권성동 원내대표 거취에 대해선 “그런 얘기는 전혀 없었다. 아무도 한 마디도 없었다”고 일축했으며 같은 당 조해진 의원은 ‘이준석계’인 김용태 최고위원이 ‘비대위 체제가 당헌·당규상 불법’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당 대표가 윤리위에서 징계 받아 직무정지를 받은 자체가 여야 할 것 없이 헌정사 처음이기 때문에 그걸 전제로 한 당헌당규가 없다”고 역설했다.

한편 권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 앞서 초·재선과 중진 의원 모임을 연이어 가지면서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는 데 대한 의견 수렴에 나섰었는데, 초·재선 의원들은 비대위 체제 전환에 공감한 반면 중진 의원에선 의원들 간 의견이 갈라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중진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는 당 대표를 아예 물러나게 하는 상황인데 윤리위 결정 이후 지금까지 당 대표를 물러나게 할 수밖에 없는 사정 변경이 있느냐. 근본적 해법을 찾아야지 여기서 왜 비대위를 몰아붙이느냐”라며 비대위 전환에 반대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근본적 문제가 어디 있느냐,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대해 대체적으로 공감하는 분위기였다”며 비대위 전환이 능사가 아니란 의견도 많았다고 주장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날 의총 모두발언에서 권 원내대표는 “오늘 의총 전 초·재선·3선 이상 중진 의원들과 릴레이 간담회를 했고 현재의 혼란을 극복할 수 있는 현실적 방법은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이란 다수의 목소리를 들었다. 빨리 위기 수습하고 국정 뒷받침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결국 김웅 의원 1명 외엔 별 반대 없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로 결론 났다.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