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4.7%, 국힘 비대위 전환은 정략적 결정
李의 잘못?, 국힘 지지층 58.6% vs 민주 17.7%
조해진 "李 음모론 제기, 정치적 입지만 좁아질 것"

(왼쪽부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시사포커스DB
(왼쪽부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시사포커스DB

[땡큐뉴스 / 이혜영 기자] 한 여론조사에서 국민 과반 이상이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이 이준석 전 대표를 끌어내리기 위한 정략적 결정이다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된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의 과반 이상은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의 개인 잘못 때문이라고 상반된 결과를 보여 이목이 집중됐다.

여론조사전문회사인 한국갤랩은 중앙일보의 의뢰로 지난 16~17일 전국 성인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국민의힘 비대위 전환과 이준석 전 대표의 대표직 박탈에 대한 생각을 묻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4.7%가 비대위 전환은 이 전 대표를 끌어내리기 위한 정략적 결정이다고 가장 많이 답했으며, 이어 35.1%는 대표직 박탈은 성접대 무마 의혹으로 인한 개인의 잘못 때문이다고 응답한 것으로 기록됐다. 이밖에 모름·응답거절은 10.2% 였다.

그러나 지지정당별에 따른 응답에서는 큰 차이를 보여주었는데, 자신을 국민의힘 지지층이라고 응답한 자(365명)들은 이 전 대표의 개인 잘못 때문이라는 응답이 58.6%로 가장 많은 반면에 정략적 결정이라는 응답은 39.2%에 그쳤다. 반대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이라고 응답한 자(383명)들은 정략적 결정이라는 시각이 77.1%로 압도적이었고, 이 전 대표의 개인 잘못 때문이라는 응답은 17.7%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100% 무선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포인트였고,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참조할 수 있다.

한편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해진 의원이 당과 대립각을 보이고 있는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상당히 음모론에 빠져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전날밤(19일) TBS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에 출연하여 "이 전 대표가 근래에 발언하는 것 보면 필요 이상으로 음모론적으로 이야기하는 게 많은 것 같다"며 "이 전 대표는 작위적으로 느껴지는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이 전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에 맞춰 당 윤리위원회가 추가 징계 작업을 통해 자신의 제명을 시도할 것이라고 예측한 것과 관련해, 조 의원은 "만일 윤리위가 대통령을 생각해서 개최 시기를 결정한다면, 대통령이 해외에 있는 동안 하면 안 되는 것이다"며 "왜냐하면 대통령이 해외에 나가면 순방 성과가 언론에 나와야 되는데, 그 시기에 이 전 대표 징계 관련 기사가 나와 지면을 덮어버리면 윤 대통령의 순방 성과가 죽어버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 의원은 "정말 윤리위가 대통령을 생각했다면 오히려 이 시기를 피해서 할 것"이라면서 "거꾸로 생각해야 상식이다. 이 전 대표는 뒤집어서 음모론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더 나아가 그는 "이 전 대표가 근신하는 모습을 보였다면 정치적 입지가 좋아졌을 것이다. (사실) 윤리위 1차 징계 때 우리 당내에서도 윤리위 징계가 너무 지나친 것, 정치적인 아니냐라는 동정 여론이 많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이 전 대표는 윤 대통령을 직접 공격해 일반 당원들까지도 돌아서 버리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우리 당내에서는 정치적으로 이미 탄핵을 당한 거나 마찬가지"라면서 "본인은 대통령과 당을 공격하는 게 자기가 살 길이라고 생각하고 하는 것 같은데, 아니다. 이 전 대표가 당을 궁지로 몰아 넣을수록 되려 본인의 정치적 입지만 더 좁아지고, 정치적으로 완전 고립되는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