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윤리위가 당 혼란의 주범"
"무리한 징계 때문, 윤리위원 다 사퇴해야"
"李 추가 징계하면, '양두구육 윤리위' 돼"
"당 지도부, 李 징계 건의 당장 철회해야"

(왼쪽부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이양희 중앙윤리위원장,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시사포커스DB
(왼쪽부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이양희 중앙윤리위원장,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시사포커스DB

[땡큐뉴스 / 이혜영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 수사에 대해 경찰이 '불송치' 결정을 내려 사실상 이 전 대표의 의혹에 대해 '무혐의'가 인정되면서 이 전 대표에게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을 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에 대해 '무리한 징계'라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흘러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윤리위가 우리 당 혼란의 주범이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하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하여 경찰이 이 전 대표의 의혹수사에 불송치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하여 "(이 전 대표에 대한 윤리위의)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만 없었으면 지금의 혼란도 없다"면서 "(사실 윤리위가) 경찰 기소 전에 (이 전 대표에 대한) 무리한 징계를 감행해 비대위 구성에 대한 가처분 소송으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고 불편한 심경을 토로하고 나섰다.

이어 그는 윤리위를 향해 "정말 깊이 있는 반성을 하고 (이번 사태의 책임 차원에서) 윤리위원도 다 사퇴해야 한다"면서 "(윤리위를) 물갈이 해야 한다"고 맹폭했다.

아울러 하 의원은 윤리위에서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윤리위는 우리 당에 굉장히 큰 악영향을 주고 있는 것"이라면서 "정말 윤리위원들한테 간곡하게 부탁드린다. 당을 사랑한다면 이번에 또 실수하지 마시라"고 거듭 당부했다. 

즉, 하 의원은 경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상태에서 윤리위가 무리한 징계를 하여 당에 혼란을 가중시켰다고 보면서 이번 추가 징계 개시도 그의 연장선상에서 무리하게 진행했다가는 당에 더 큰 위기만 고조시킬 것이라고 윤리위에 경고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더욱이 이 전 대표가 '양두구육' 등의 발언으로 인해 추가 징계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하 의원은 씁쓸해 하면서 "(윤리위가 추가 징계를 실행하게 되면) 윤리위는 '양두구육 윤리위'가 되는 것"이라고 꼬집으면서 "UN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절규했던 게 '자유'인데, 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윤리위가 되면 윤 대통령의 자유정신을 짓밟는 윤리위의 만행이 벌어지게 되는 것"이라고 설득에 나섰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윤리위의 자성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거듭 당부하고 나섰고, 심지어 "(당 수습 차원에서 지금이라도) 현행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가 윤리위에 이 전 대표 징계 건의를 (당장) 철회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