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野, 공무차량에 컵 던지고 계란 투척 행태 유감"
민주당 내로남불 꼬집은 검사 "전엔 잘한다 해놓고선"
민주당, 검찰 향해 '김용 자리 치웠다' 말해 논란 일어

검찰이 19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건물에 상주하고 있는 민주연구원의 김용 부원장의 자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집결해 출입구를 봉쇄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TV
검찰이 19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건물에 상주하고 있는 민주연구원의 김용 부원장의 자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집결해 출입구를 봉쇄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TV

[땡큐뉴스 / 이혜영 기자]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건물에 상주하고 있는 민주연구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했다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강한 반발과 저지로 결국 철수한 검찰이 20일 민주당을 향해 "법원에서 적법하게 발부된 영장의 집행을 물리력으로 저지하는 것은 법질서를 부정하고 법치주의를 훼손하는 행위로서 즉각 시정돼야 한다"면서 유감 표명을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0일 입장문을 통해 "국민적 의혹이 큰 사건들에 대한 검찰 수사와 피의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집행을 '정치보복', '국감훼방'으로 호도하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전날 오후 3시부터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민간사업자들로부터 불법 자금 8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체포된 김용 민주연구원 상근부원장의 근무지인 민주연구원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는데, 민주당 의원들이 '야당 탄압'이라고 외치면서 출입구를 봉쇄하고 나서 검찰은 약 8시간의 대치 끝에 결국 빈손으로 철수했다. 

이에 이날 검찰측에서는 "검찰은 사안의 진상 규명을 위해 수사진행 정도에 따라 필요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을 뿐, 특정인을 겨냥하여 수사를 진행하거나 국정감사 등 국회의 의사일정을 방해할 의도는 전혀 없었음을 밝힌다"고 강조하면서 "특히 전날 영장집행 과정에서 검찰공무원의 신체에 유형력이 가해지고, 공무차량에 종이컵과 계란이 투척되는 등 행태에 대해서는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앞으로도 검찰은 좌고우면 하지 않고 오로지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를 적법절차에 따라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전날 검찰과 민주당 의원들이 대치하는 과정에서 지난 문재인 정부에서 국정농단 사건의 특검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한 검사가 "불과 몇 년 전에 제가 어떤 사건을 수사할 때는 민주당 의원님들이 박수치시면서 잘하고 있다고 칭찬하시던 분들이 이제는 저에게 정치검찰이라고 하신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더욱이 해당 검사는 민주당 의원을 향해 "저는 예나 지금이나 똑같은 검사고 똑같은 일을 하고 있다"며 "저는 저에게 배당된 사건을 있는 그대로 실체에 따라 판단할 뿐이다"고 말해 사실상 민주당의 '내로남불적 태도'를 에둘러 비판한 셈이 됐다. 

심지어 이날 주철현 민주당 의원은 압수수색에 나온 검사와 대치하는 과정에서 김용 부원장의 자리와 관련해 "지금 가면 이미 다 치웠지 안 치웠겠느냐. 생각해 봐라. 아무 쓸모도 없는 압수수색이다"고 말해 검사와 수사관들을 당혹하게 만들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다만 민주당 측은 해당 발언이 사법적인 문제로 확장될 수 있음을 파악한 듯 다시 김용 부원장의 근무 자리를 치우지 않았다고 번복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