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로구 지타워 야외 1780평 규모 휴게공간에 ‘넷마블 캐릭터 공원’ 조성

넷마블이 자사 사옥 지타워 야외 휴게공간에 캐릭터 공원을 조성했다. ⓒ넷마블
넷마블이 자사 사옥 지타워 야외 휴게공간에 캐릭터 공원을 조성했다. ⓒ넷마블

[땡큐뉴스 / 임솔 기자] 넷마블의 캐릭터들이 조형물로 재탄생했다.

넷마블은 자사의 사옥 지타워 야외 휴게공간에 넷마블 대표 캐릭터 조형물을 설치해 ‘넷마블 캐릭터 공원’을 조성했다고 7일 밝혔다.

1780평 규모로 조성된 넷마블 캐릭터 공원은 넷마블 인기 게임 캐릭터와 함께 쉴 수 있는 도심형 휴식공간 콘셉트로 조성됐다. 공원 산책로를 따라 걸으면 넷마블 대표 IP ‘세븐나이츠’와 ‘모두의마블’ 캐릭터를 비롯해 ‘제2의 나라’, ‘마구마구’,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 등 총 8종의 게임 37개 캐릭터 조형물을 만나볼 수 있다. 이용자들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각 캐릭터 히스토리가 소개된 사이니지가 함께 배치된 것이 특징이다.

캐릭터 공원이 조성된 넷마블 지타워는 부지의 70%를 공원화해 임직원은 물론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자연친화적 쉼터를 제공하고 있다.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인 만큼 자유롭게 이용하고 쉴 수 있도록 파고라, 등의자, 바닥분수 등 다양한 시설물을 설치하고, 산책할 때 휴식을 즐기며 학습활동도 할 수 있도록 생태연못 등도 함께 조성돼 있다.

윤혜영 넷마블 IP사업실장은 “넷마블 캐릭터 공원은 넷마블 임직원 및 방문객들에게 편안하고 특별한 공간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됐다”며 “캐릭터와 휴식 공간이 조화를 이뤄 임직원 뿐만 아니라 인근 주민들도 언제든 쉬어갈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캐릭터 IP가 여러 분야로 확장해나가는 트랜드에 맞춰 넷마블도 다양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으니 지속적인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넷마블은 2016년 ‘ㅋㅋ(크크)’, ‘토리’, ‘밥’, ‘레옹’으로 구성된 ‘넷마블프렌즈’를 선보이며 공식 브랜드 마스코트로 활용하고 있다. 최근 넷마블프렌즈를 포함, 자체 IP를 적극 활용해 식음료, 굿즈, 애니메이션 등으로 브랜드를 확장하고 있으며, 공식 캐릭터 매장 넷마블스토어를 온·오프라인으로 운영하며 대중과의 접점을 늘려나가고 있다.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