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검찰 출석, 정측 "다 반박할 것"
조응천 "정진상 문제에 당이 왜 나서나, 엄격히 분리해야"
"정진상은 당직자, 옹호 이유 물어오면 굉장히 궁색해져"
"다음은 이재명 예상에 방어선, 그래도 당무와 관련 없어"
이상민 "법적으로 대응할 일, 당 지도부 나서는 건 부적절"
금태섭 "민주당 자정기능 완전 상실, 당 추락할 위험 있어"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검찰 출신의 조응천 의원, 5선의 중진인 이상민 의원,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시사포커스DB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검찰 출신의 조응천 의원, 5선의 중진인 이상민 의원,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시사포커스DB

[땡큐뉴스 / 이혜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측근인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이 15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조사에 출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조응천 민주당 의원이 정 실장을 엄호하고 나선 당을 향해 "(이 사건은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 혹은 경기도지사로 재직시 있던 일이다. 당무와는 관계없다"고 꼬집으면서 "왜 당이 나서느냐"고 쓴소리를 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하여 당내 일부에서 의원이 아닌 당직자 신분에 있는 정진상 실장을 적극 옹호하고 나선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분위기라는 지적과 관련해 "비명계 의원들 사이에서 구체적인 얘기는 한 것은 없지만, 사실 그런 생각들은 하고 있다"면서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그는 "물론 정진상 실장에 대해서 사법처리가 이루어지면 그 다음 수순은 바로 이 대표에게 칼날이 들어온다고 예상들을 하고 있기 때문에 어떻게든 방어선을 쳐야 되겠다는 심정에서 그렇게 하시는 것은 이해는 간다"면서도 이날 정 실장이 검찰에 소환된 것과 관련해 "이게 무슨 당무와 관련된 일이냐"고 반문을 던졌다.

이어 조 의원은 "(이 대표가) 성남시장 혹은 경기도지사로 재직했을 때 있던 일인데 왜 당이 나서는지, 왜 당의 대변인과 공보실에서 왜 나서지 의문"이라면서 "예를 들면 다른 당직자 였다면 이렇게 했을까라는 질문이 나오면 답이 굉장히 궁색해진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대표가 우리 당의 대선후보가 된 이후의 일부터는 당이 직접 개입을 해야 되지만 그 이전의 것은 당무가 아니다"며 "이건 좀 엄격히 분리해야 된다"고 잘라 말했다.

뿐만 아니라 전날 이상민 민주당 의원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하여 정 실장의 검찰 수사에 대해 "이건 정치적 공방이 아니라 사법적으로 대응할 일이다. 지도부가 나서서 하는 것은 적절치 않기에 당에서 이 문제로 올인하면 안 된다"고 경고하고 나섰고, 심지어 민주당에서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도 같은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하여 "자칫 잘못하다가는 당 자체가 추락할 수 있는 위험이 있다"면서 "민주당은 지금 자정기능을 완전히 상실한 것 같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한편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이날 정진상 실장을 검찰로 소환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부정처사 후 수뢰 ▲부패방지법 위반 ▲증거인멸교사 등의 혐의를 물으며 조사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실장은 이 대표가 성남 지역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시절부터 관계를 맺으며 이 대표가 정치권에 입문한 시점부터 함께 해 이 대표의 각종 선거를 지원하고 보좌해 온 최측근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이날 정 실장 측의 변호인은 이날 진행되는 검찰조사와 관련해 "터무니 없는 부분이 너무 많다"고 모든 혐의를 부인하면서 "다 반박할 예정이다. 적극적으로 진술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정 실장의 압수수색 영장에 '이재명'을 총 102회 언급하며 정 실장과 이 대표가 '정치적 공동체'로 규정하고 있기에 일각에서는 이날 정 실장이 자신의 혐의에 대한 진술보다는 이 대표를 보호하기 위한 진술에 치중할 가능성이 높다는 시선도 다수라고 관측해 사실상 검찰 수사가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고 점치는 분위기였다.

저작권자 © 땡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